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바로가기


아디다스ㆍ벤츠도 ‘독일광탈’ 쇼크

By 정태일

Jun 29, 2018
“물론 실망스럽다. 하지만 이게 스포츠고, 우린 스폰서다. 좋은 순간에도 나쁜 순간에도 우린 거기에 있다”

독일이 한국에 패해 80년 만에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탈락하자 독일 최대 스포츠 기업 아디다스는 이렇게 밝혔다. 아디다스는 독일팀이 16강 진출에 실패했어도 여전히 올해 축구 셔츠 800만장을 팔 수 있다고 기대했지만, ‘F조 꼴찌’를 향한 축구팬들의 관심은 급속도로 식고 있다. 위기를 감지한 듯 아디다스는 벌써 독일 유니폼 가격을 인하했다. 

독일 국가대표 왼쪽부터 토니 크로스, 메수트 외질, 마츠 훔멜스 [출처=아디다스]


   불길에 물부은 꼴

전대회 우승팀, FIFA랭킹 1위, 디펜딩챔피언. 독일은 이번 월드컵에서도 자타가 공인하는 최대 우승후보였다. 독일 축구팬들은 승리를 향한 의지와 함께 지갑을 열 의지 또한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개막 전 독일 슈트트가르트에 있는 호헨하임대학이 1000명 대상 설문조사한 결과 독일 소비자들은 아디다스 레플리카 셔츠 등 월드컵 기념품을 평균 22.75유로어치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 브라질월드컵 때 소비한 평균 구매액 11.26유로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아디다스 AG 최근 1주일 주가 흐름 [출처=프랑크푸르트거래소]

하지만 독일은 예상보다 훨씬 빨리 짐을 쌌다. 그리고 시장에선 곧바로 반응이 왔다. 독일이 한국에 패한 직후 아디다스 AG 독일 주가는 전날보다 2.7% 떨어졌다. 아디다스 유니폼을 입는 스페인,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등이 생존했지만 아디다스의 ‘노른자 국가’ 독일이 무너지며 주가도 영향을 받았다.
나아가 독일 유니폼 시장가치도 떨어졌다. 아디다스는 조별리그 직후 독일 홈ㆍ어웨이 져지 등의 가격을 30% 내렸다. 사실상 재고처분에 들어간 것이다. 


   BEST JUST REST

메르세데스-벤츠는 독일 대표팀을 후원하며 ‘BEST NEVER REST’(최고는 절대 멈추지 않는다)라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감독 요하임 뢰브에는 신형 C-클래스가 제공됐다. 뢰브 감독은 개막 전 “스페인이나 브라질처럼 강하고 배고픈 적수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캠페인 모토와 같은 정신이 우리한테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요하임 뢰브 감독과 C-클래스 [출처=벤츠]

벤츠는 이 캠페인을 5월부터 시작해 결승 경기까지 진행할 예정이었다. 독일의 결승행을 내다본 계획이었다. TV광고, 옥외광고, 각종 길거리 세일즈 활동 등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짰지만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
벤츠의 그룹사인 다임러 주가 또한 독일이 한국에 패한 직후 0.72% 하락했다. 호기롭게 시작된 캠패인의 종말이다. 최고라 자부했던 그들은 이제 쉬러 갔다. 말그대로 ‘BEST JUST REST’가 됐다.

다임러 AG의 최근 1주일 주가 흐름 [출처=프랑크푸르트거래소]


   투혼이 기술을 이겼다

독일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 SAP는 2013년부터 독일축구협회와 협력해 빅데이터 분석으로 경기력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해왔다. 이번 월드컵에서 SAP가 공개한 솔루션은 ‘SAP 스포츠원’이다. 평가전 및 훈련을 통해 수집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경기 패턴과 선수들 성향 등을 분석할 수 있다. 선수들은 개인별 분석 영상과 정보를 각자의 모바일 기기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독일 대표팀 훈련 장면과 SAP 광고판 [출처=SAP]


이번 대회에서 독일이 좋은 성적을 거뒀다면 SAP 솔루션이 빛을 볼 수 있는 기회였다. 독일의 성적이 곧 SAP 기술 홍보 효과로 이어질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막강한 기술력까지 더한 독일은 한국에 완패하고 말았다. 기술력보다 투혼이 우위에 있었다. 한국(118㎞)이 독일(115㎞)보다 더 뛰었다는 사실이 이를 말해준다. 그리고 한국전 패배 직후 SAP 주가도 전날보다 2.67% 떨어졌다. 이 역시 기술이 투혼에 완패했다는 점을 보여준다. 

SAP 최근 1주일 주가 흐름 [출처=프랑크푸르트거래소]


/killpass@heraldcorp.com

Back to List
MOST RE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