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하단바로가기


월드컵 in SNS, ‘뭘 그리 진지해? 그냥 즐겨’

By 김상수

Jun 20, 2018
한국이 월드컵 첫 경기에 패배했다. 승부도 졌지만 유효슈팅 0개란 수치가 더 민망하다. 그런데, 그럼 또 어떤가. 다음에 더 잘하면 된다. 굳이 한국 경기에만 매달릴 필요가 있나. 월드컵은 축제다. 축구에 국가 명운을 거는 비장함은 이제 옛말이다. ‘짜릿한 응원‘. ‘멋지고 재밌는 경기’. 그리고 ‘즐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최근 한 달간 월드컵과 연관된 탐색어들이다. 최소한 SNS에선 이미 월드컵은 축제다.

   월드컵 연관어 상위권 ‘긍정’ 일색

다음소프트 소셜메트릭스를 통해 최근 SNS에서 거론된 월드컵 관련 감성 연관어 1위는 ‘짜릿한(7만5268건)’이 차지했다. 2위는 ‘응원(7만4073건)’, 3위는 ‘짜릿하다(5만651건)’, 4위는 ‘파이팅(2만595건)’, 5위는 ‘멋지다(1만9352건)’, 6위는 ‘재밌는(1만6575건)’이다. 

1~6위를 모두 긍정적 언어가 차지했다. 1~15위 중 9개가 긍정적 언어다(멋진, 감사하다, 즐기다등). 요약하면, 짜릿하고 멋지고 재밌는 경기, 파이팅 넘치는 응원을 보내자. 이런 셈이다. 그리고, ‘즐겨’.
부정적 언어는 8위 불리하다, 12위 고민, 15위 울다 등 3건뿐이었다. 필요한, 떠오르다, 새로운 등 중립적인 언어도 15위 안에 포함됐다.

   부정적 탐색어 1위는 ‘불리하다’

부정적 탐색어로는 불리하다(1만1363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외에도 고민, 울다, 다투다, 망하다 등이 부정적 탐색어 상위에 올랐다. 관심없다(833건, 9위)도 눈에 띈다. 한국전 첫 경기 패배와 관련된 연관어가 부정적 언어에 다수 거론된 것으로 풀이된다.

   역시 월드컵은 ‘치맥’…‘피맥’도 급부상

[출처=123rf]
상품 분야에서 월드컵과 관련된 연관어에선 ‘치킨’이 역시 압도적이었다. 1위가 치킨(975건), 2위가 맥주(939건), 3위가 치맥(469건). 그 뒤를 이은 게 ‘피자(239건)’다. 이번 월드컵은 지난 브라질 월드컵과 달리 주요 경기가 밤 9시부터 자정 시간대에 집중돼 있다. 치맥에 이어 최근 피맥(피자+맥주)도 인기를 끌면서 이번 월드컵에서도 치킨과 피자가 톡톡히 인기를 누렸다.

dlcw@heraldcorp.com

Back to List
MOST READ